박해미, '음주 사고' 황민과 합의이혼 "세부내용 밝히지 않기로"

박해미, '음주 사고' 황민과 합의이혼 "세부내용 밝히지 않기로"

뮤지컬 배우 박해미가 남편인 황민과 이혼했다.

14일 SBS Fun E뉴스는 "박해미와 황민이 25년 간의 결혼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최근 협의 이혼에 합의했다"고 보고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해미 측 송상엽 변호사는 "지난 10일 박해미와 황민이 협의이혼에 전격 합의를 한 게 맞다"며 "양측은 원만하게 협의이혼 하기로 하였다는 것 이외에는 일체 세부내용을 밝히지 않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황민은 지난해 8월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 남양주 방면 토평IC 인근에서 크라이슬러 승용차를 몰다가 갓길에 있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사고 발생 당시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04%로 나왔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탑승했던 5명 중 박해미의 공연단체 소속 인턴이자 대학생인 A씨(20·여)와 배우 유대성(33)이 숨졌다. 이후 지난해 12월 1심에서 징역 4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며,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이은지 기자 onbg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