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미스트롯’ 가고 ‘프로듀스X 101’ 온다

‘미스트롯’ 가고 ‘프로듀스X 101’ 온다

한풀 꺾였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습니다. 오디션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과포화 상태로 진단되던 오디션 방송 시장에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이라는 새로운 성격의 프로그램이 나타나 다시 한번 돌풍을 일으킨 것이죠. ‘미스트롯’이 떠난 후 곧바로 오디션 프로그램의 대명사인 Mnet ‘프로듀스 101’ 시리즈의 새 시즌이 시작되는 만큼, 오디션 방송에 대한 관심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중장년층 시청자에게 큰 사랑을 받은 TV조선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이 지난 2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습니다. ‘미스트롯’ 자리를 두고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경쟁이 펼쳐진 끝에, 최종우승의 영광은 송가인에게 돌아갔습니다. 송가인이 ‘단장의 미아리 고개’ 등을 열창한 ‘미스트롯’ 최종회는 18.1%(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습니다. 이미 지난 4일 방송분에서 종편 예능 최고 시청률을 다시 쓴 ‘미스트롯’은 이후 상승세를 이어가며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TV조선 개국 이래 최고의 시청률 타이틀도 ‘미스트롯’이 가져가게 됐네요.

출발 당시 큰 주목을 받지 못했던 ‘미스트롯’이 이토록 큰 관심을 받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많은 이들에게 친숙한 트로트를 내세운 것이 중장년층에게 주효했다는 평입니다. 젊은층이 주로 즐기던 오디션 프로그램에 트로트를 더해 새로운 시장을 발굴한 것이죠. 매회 화제를 만들어낼 만큼 예능적인 요소가 강하고, 참가자들의 실력 또한 뛰어났기 때문에 시청 연령대가 점차 넓어지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미스트롯’에 호평만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 방송 초기부터 선정성 논란이 불거졌죠. ‘15세 관람가’라는 등급과 달리 밤무대를 연상케 하는 의상과 콘셉트가 문제였습니다. 이에 관해 참가자들은 “밖에서 보는 것과 실제는 다르다”며 제작진이 논란을 우려해 콘셉트를 조절한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미스트롯’ 출연자들은 프로그램의 인기에 힘입어 전국투어에 나섭니다. 이들의 공연은 오는 4일 서울에서 시작돼 인천, 광주, 천안, 대구, 부산에 이어 수원에서 마무리됩니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재미를 맛본 TV조선은 올해 하반기 ‘미스트롯’의 남성판인 ‘미스터트롯’을 방송할 예정입니다.

중장년층의 ‘프로듀스 101’이라고 불린 ‘미스트롯’이 끝난 다음날인 3일, Mnet ‘프로듀스 101’ 새 시즌이 방송을 시작합니다. 그룹 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 등 인기 아이돌 그룹을 배출했고, 매 시즌 높은 화제성을 보인 방송인만큼 방영 전부터 어떤 내용이 펼쳐질지 시청자의 기대가 큽니다. 제작진이 이전 시즌에서 지적받았던 분량 편중 문제 등을 보완하려 노력했다고 밝힌 만큼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도 궁금하네요. ‘미스트롯’이 재점화한 오디션 방송의 인기, ‘프로듀스X 101’이 이어나갈지 지켜 볼 일입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