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황하나 ‘마약’ 진실 공방, 경찰 조사로 밝혀질까

박유천·황하나 ‘마약’ 진실 공방, 경찰 조사로 밝혀질까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의 마약 투약 혐의를 놓고 당사자와 옛 연인 황하나씨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리고 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6일 박유천의 자택과 신체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오는 17일 박유천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박유천을 둘러싼 의혹은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황씨가 경찰 조사에서 ‘지인인 연예인 A씨의 권유로 마약을 하게 됐다’ ‘A씨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한 데서 불거졌다. 경찰은 A씨의 신상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박유천은 경찰로부터 황씨가 자신을 언급했다는 사실을 전달 받자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백을 호소했다. 자신은 마약을 하거나 권유한 적 없으며, 황씨의 투약 사실도 몰랐다는 주장이다.

2016년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뒤, 무혐의 처분을 받고도 연예 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그는 “다시 연기하고 활동을 하기 위해서 하루하루 채찍질을 하면서 고통을 견디며 노력하는 내가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생각하거나 복용했다는 것은 정말 말이 되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경찰은 박유천을 출국금지 조치하고 수사를 이어왔다. 약 3시간에 걸쳐 진행한 이번 압수수색에서 경찰은 박유천의 휴대전화 한 대와 신용카드 등 박스 한 개 분량의 물품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채취 등을 위해 박유천의 신체에 대해서도 압수수색 했다.

박유천은 결백을 호소하고 있지만, 경찰은 통신 수사 등을 통해 황 씨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해 이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경찰이 이미 박유천의 마약 의혹과 관련한 객관적인 증거를 다수 확보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경찰은 확보한 물건을 분석한 뒤 오는 17일 오전 10시 박유천을 소환해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박유천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박유천은 이미 기자회견에서 마약을 한 사실이 없으나 모든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경찰에 가서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밝혔다”며 “경찰과 조사일정을 조율한 끝에 위 일시로 정했다”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