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SK·한화 등 주요 기업 인수설 솔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키로 결정하기로 밝히면서 어느 기업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금융가와 관련 업계에서는 SK, 한화, CJ, 애경 등이 인수전에 뛰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해당 기업들은 부인하고 나섰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는 금호산업으로 전체 지분의 33.47%를 보유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적법한 매각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15일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심해왔으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이라 여겼다"며 "또한 3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아시아나항공의 미래발전과 아시아나항공을 삶의 터전으로 삼고 있는 1만여 임직원의 미래를 생각해 매각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제2국적항공사로 금호그룹 품에서 30년간 항공업 노하우를 쌓은 아시아나항공이 새 주인을 찾게 됐다. 업계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서는 최소 1조원에서 2조원 가까운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우선 가장 유력하게 거론되는 인수 가능 기업은 SK그룹이다.

SK그룹은 작년 7월부터 이미 시장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이 흘러나와 이에 대한 조회 공시 요구를 받은 바 있다.

당시 SK는 "아시아나항공 지분 인수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지만, 최규남 전 제주항공 대표를 수펙스추구협의회 글로벌사업개발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하면서 항공업 진출을 염두하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 업계의 시각이다.

그러나 SK관계자는 "매물로 나오면 검토하는 건 당연하다. SK그룹이 그나마 재정적으로 사정이 좋다보니 매물이 나왔다 하면 자꾸 거론이 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화그룹도 항공업 진출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인수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일각의 인수설은 사실무근"이라며 인수설을 부인하고 있다.

롯데그룹도 눈독을 들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 관계자는 "사실 무근이다. (인수 관련) 얘기가 계속 나오는데 왜인지 모르겠다"고 강력히 부인했다.

LCC 업계 1위 제주항공을 운영하는 애경그룹도 아시아나 인수 시 시너지 효과 등 손익계산에 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애경그룹 관계자는 "애경그룹이 제주항공을 운영함에 따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는데 내부적으로 관련해 아직 들은 바 없다"고 말했다. 

이외에 거론되고 있는 신세계그룹과 호텔신라 측도 '전혀 검토하고 있는 바 없다'는 입장이다.

배성은 기자 sebae@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