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연, 갑상선암 진단…뮤지컬 ‘안나 카레리나’ 하차

차지연, 갑상선암 진단…뮤지컬 ‘안나 카레리나’ 하차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뮤지컬배우 차지연이 최근 갑상선암 진단을 받아 출연 예정이던 뮤지컬 ‘안나 카레리나’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15일 SNS를 통해 “차지연이 건강상의 이유로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하게 됐다”면서 “올해 초부터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건강관리에 힘을 쏟았는데, 지난주 병원 검진을 통해 1차적으로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세부 조직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알렸다. 

현재 차지연이 호프 역으로 출연 중인 뮤지컬 ‘호프’와 관련해서는 “제작사와 원만히 논의해 공연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향후 차지연은 투병과 치료에 전념하고 당사 또한 배우가 건강을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차지연을 기다려주신 많은 관객 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 하루빨리 배우가 무대에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