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남양유업 ‘마약혐의’ 황하나 외면? “창업주 외손녀지만 회사 경영과 무관, 봐주기식 수사 아냐"

남양유업 "‘마약혐의’ 황하나, 회사 경영과 무관"

황하나 SNS / 남양유업 로고


남양유업이 오늘(2일)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가수 박유천의 전 연인으로 잘 알려진 황하나 씨가
과거 마약 매수·매도 혐의를 받았지만 수사를 무마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황하나 씨는 회사 경영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남양유업 측은 “황하나 씨는 물론 황하나 씨 일가족 누구도
회사와 관련한 일을 하거나 지분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며
“오너 일가 봐주기식 수사 의혹과 관련해
회사는 전혀 무관하다.”고 강조했는데요.

또한 “일부 언론에서 황하나 씨를
고인이 되신 창업주의 외손녀라는 이유로 남양유업과 연관 지어 보도해
회사의 임직원, 대리점주, 낙농가 및 가족들까지 많은 피해를 입고 있다.”며
“황하나 씨 개인 관련 내용을 남양유업과 결부해 보도하는 것을
자제해 주시기를 요청한다.”고 전했습니다.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ca****
남양유업 아주 가지가지 하네...
오너가 그 모양이니 자식들이 뭘 보고 배웠겠냐?

ij****
황하나 남양유업 집안에서도 외면당했네 ㅉㅉ

g_****
돈 있는 자제분들이 마약을 아주 여기저기 물들이고 다니네요
그래놓고 제대로 된 처벌도 받지 않고

yo****
이제 얘가 입 열면 재벌 2세들 줄줄이다...


앞서 일요시사는 어제(1일)
황하나 씨가 지난 2016년 대학생 조 모 씨와 함께
마약인 필로폰을 함께 투약하고 매수·매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