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방정오 측, 한겨레 법적 대응 "장자연과 자주 통화하고 만났다는 보도 사실 아냐"

방정오 측, 한겨레 법적 대응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측이 고(故) 장자연과 자주 통화하고 만났으며 경찰에 사건 무마를 부탁했다는 보도들에 대해 모두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2일) 한겨레는 방 전 대표의 지인이 대검 진상조사단에 "2014년께 방 전 대표가 '2008년인가 2009년쯤 잠시 동안
자주 만나고 연락하던 여자가 있었는데 자살했다. (이 사건을) 아는 사람에게 부탁해 무마했다'고 한 말을 들었다.
나중에 방 전 대표에게 들어보니 그 여자가 장 씨였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는데요.


방 전 대표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고인과 자주 통화하고 만났으며 아는 사람에게 부탁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한겨레신문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사기 혐의로 구속 중인 인사 등의 부정확한 전언을 토대로 허위사실을 보도한 한겨레신문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yu****
철저하게 조사해라 밝힐 건 밝히고 넘어가야지
세상 시끄럽다ㅠㅠ

도****
금수보다 못한 놈들 더이상 활개 치지 못하게 해야 진정한 대한민국이 된다

g0****
50대 운전기사도 똑 부러지게 혼내던 초등학생 딸내미의 아빠 아닌가?
자기 관리는 엉망이군 ㅋ

장****
반드시 진실을 밝히고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한다!!!


앞서 KBS도 방 전 대표와 장자연의 통화 기록이 누락되도록 조선일보가 경찰에 압력을 행사했다고 보도했는데요.

TV조선 측은 "KBS와 해당기자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를 신청하고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광석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