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다르, 허리 통증으로 PO 2차전 결장

파다르, 허리 통증으로 PO 2차전 결장

사진=연합뉴스

현대캐피탈 주포 크리스티안 파다르가 허리 통증으로 플레이오프(PO) 2차전에 결장했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18일 서울 동호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우리카드와의 PO 2차전을 앞두고 “파다르가 오늘 경기에 뛰지 못한다. 허리 통증을 느껴 지금 (천안으로) 내려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파다르는 이날 오전 팀 훈련이 끝나고 조금 더 훈련을 하던 중 허리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감독은 “파다르가 과거에 허리 부상을 겪은 적이 있다. 통증의 원인이 그 후유증이라면 결장이 길어질 수 있다”며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카드의 신영철 감독은 “파다르의 부상에 웃을 수는 없다. 우리는 동업자다. 부상 선수가 나오면 당연히 안타깝다”며 평정심을 유지했다. 그러면서 “현대캐피탈은 전통이 있는 팀이다. 최 감독이 상황에 맞는 전력을 들고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