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부도덕한 생활 뉘우치고 평생 반성… 대가 치르겠다”

최종훈 “부도덕한 생활 뉘우치고 평생 반성… 대가 치르겠다”

최종훈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최종훈이 정준영과 단체 채팅방에서 성관계 불법촬영 영상을 돌려보는 등 부적절한 대화를 나눈 사실을 시인했다.

최종훈은 14일 오후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통해 “제가 참여한 단톡방의 대화들을 마주했을 때 잊고 있었던 과거 내용을 다시 확인하게 되면서 너무나 괴로웠고 부끄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질타와 분노의 글들을 보며 제가 특권의식에 빠져 있었다는 것을 느꼈다. 크게 후회한다”며 “부도덕한 생활에 대해 죄를 뉘우치고 평생 반성하며 살겠다”고 덧붙였다.

최종훈은 또 “저 때문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받으신 피해자분들께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 이번 일과 무관함에도 거론된 다수의 피해자분께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오늘부로 팀을 떠나고 연예계 생활을 종료하겠다”고 밝혔다.

적법한 대가를 치르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그는 “앞으로의 조사 또한 거짓 없이 성실히 받고 그에 응당한 대가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이날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최종훈의 탈퇴와 연예계 영구 은퇴를 발표했다. 앞서 최종훈이 승리, 정준영과 같은 카카오톡 방에 있었다는 보도에 반박했던 입장을 전면 선회 “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