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강은 우리가 간다’ KGC, DB 꺾고 2연승 질주

‘6강은 우리가 간다’ KGC, DB 꺾고 2연승 질주

사진=KBL 제공

KGC가 6강 플레이오프 진출 불씨를 살렸다. 

안양 KGC는 14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원주 DB와의 경기에서 84-63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KGC는 7위로 도약하며 6위 고양 오리온과의 승차를 한 경기차로 좁혔다. DB는 이날 패배로 8위로 미끄러지며 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KGC는 레이션 테리가 27득점 14리바운드로 맹활약한 가운데 최현민이 12득점 6리바운드로 뒤를 받쳤다. DB는 마커스 포스터가 22득점을 올렸지만 팀원들의 지원 사격이 부족해 패배를 막지 못했다.   

1쿼터부터 치열했다. KGC는 골밑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어갔다. 오세근과 테리가 9점을 합작하며 먼저 앞섰다. DB는 허웅과 포스터가 9점을 넣어 반격했지만 KGC에게 리바운드를 14개나 내줬다. 골밑을 장악한 KGC가 1쿼터를 16-14로 근소하게 앞섰다.

2쿼터 KGC가 여전히 리드했다. DB는 포스터가 득점을 올렸지만 5개의 턴오버를 범하며 역전 기회를 놓쳤다. KGC는 테리가 10득점을 올려 중심을 잡았다. 전반전 종료 5초를 남기고 DB에게 동점을 허용했지만 최현민이 버저비터를 성공해 37-35로 2쿼터를 마쳤다.

3쿼터 KGC가 격차를 벌려나갔다. KGC는 테리가 3쿼터에만 12득점을 올리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최현민과 기승호가 골밑에서 10점을 추가해 리드에 힘을 실었다. DB는 외국인 듀오가 모두 4파울을 받아 기세가 꺾였다. KGC는 3쿼터 종료 40초를 남겨두고 기승호가 3점을 꽂으며 박차를 가했다. 

67-51로 시작한 4쿼터 KGC는 DB에게 연달아 점수를 내줬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경기 종료 4분을 남겨두고 박지훈의 3점슛과 문성곤의 덩크슛으로 승리의 9부 능선을 넘었다. DB는 막바지 추격에 나섰지만 시간이 부족했다. KGC는 에드워즈가 3점포를 꽂으며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안양│김찬홍 기자 kch0949@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