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남편’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 취재진 피해 몰래 경찰 출석

‘박한별 남편’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 취재진 피해 몰래 경찰 출석

사진=박태현 기자


배우 박한별의 남편인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14일 취재진을 피해 경찰에 몰래 출석했다.

그룹 빅뱅 승리와 함께 메신저 단체방에 있던 것으로 알려진 유인석 대표는 14일 오후 3시 서울 사직로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유인석 대표 측은 변호인을 통해 “포토라인 서게 하면 불출석하겠다”는 입장을 시경 수사부에 전달했다. 자신은 공인이 아닌 일반인이라는 이유였다.

결국 유 대표는 취재진의 눈을 피해 예정보다 이른 시각인 오후 12시50분쯤 몰래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수 정준영과 승리는 오전 10시, 오후 2시 각각 출석해 소감을 밝혔다. 

경찰은 승리와 유 대표를 상대로 외국인 투자자를 위한 접대 자리가 만들어졌는지, 이 자리에 여성들이 동원됐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유 대표는 지난 13일 SBS '8뉴스'을 통해 제기된 그룹 FT아일랜드 최종훈의 음주운전 무마 의혹도 받고 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