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김정남 살해’ 베트남 여성 석방 불허…“불공정한 조치” 반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베트남 여성의 석방이 불발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검찰은 14일 베트남 국적자 도안 티 흐엉(31)의 살인혐의에 대한 공소를 취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담당 검사는 “3월11일 검찰총장에게 제출된 진정과 관련해 우리는 사건을 계속 진행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말했다. 

흐엉 측 변호사는 “검찰의 결정에 실망했다”며 “우리는 형사사법 시스템에 대해 좋게 말할 수 없도록 하고 있으며 신뢰를 주지도 못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같은 혐의로 재판을 받던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27·여)는 지난 11일 검찰의 공소 취소로 석방됐다. 이로 인해 흐엉 또한 공소 취소로 석방될 수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베트남 정부 측도 실망을 표했다. 레 꾸이 꾸인 주 말레이시아 베트남 대사는 “매우 실망했다”며 “말레이시아가 공정한 판결을 내려 그녀를 가능한 한 빨리 석방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흐엉과 시티는 지난 2017년 2월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들은 리얼리티 TV용 몰래카메라를 찍는다는 북한인들의 말에 속은 것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