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는 EPL 독무대?… 10년 만에 찾아온 봄

챔피언스리그는 EPL 독무대?… 10년 만에 찾아온 봄

사진=UEFA 제공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전성기가 다시 찾아온 것일까. 

14일(한국시간) FC 바르셀로나와 리버풀은 각각 올림피크 리옹과 바이에른 뮌헨을 꺾으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출했다.

이로써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 팀이 모두 가려졌다.

EPL이 가장 많은 팀을 배출했다.

리버풀과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이 8강에 올랐다.

EPL 4팀이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오른 것은 지난 2008-2009 시즌 이후 무려 10년 만이다.

그간 챔피언스리그를 독주했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는 바르셀로나만 8강 무대를 밟았다.

이밖에 이탈리아에선 유벤투스가, 네덜란드에선 아약스, 포르투갈에선 FC 포르투가 8강에 진출했다. 독일 분데스리가는 단 한 팀도 8강 무대에 초대 받지 못했다. 

한편 8강 대진표는 오는 15일 오후 8시 스위스 니옹에서 추첨을 통해 발표된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