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트와이스 악성루머, 모든 수단과 조치 강구”

JYP “트와이스 악성루머, 모든 수단과 조치 강구”

JYP엔터테인먼트가 소속 그룹 '트와이스' 관련 악성 루머에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JYP는 12일 오후 트와이스 공식 홈페이지에 "현재 특정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온라인에 퍼지는 자사 가수 관련 루머가 퍼지고 있다. 수위와 내용이 가수의 이미지와 명예, 인격에 심각한 훼손을 발생시킨다고 판단,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에 법적으로 가용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JYP 관계자는 "악성 루머의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 훼손죄와 모욕죄 등을 근거로 한 즉시적인 고소, 고발과 형사처벌이 가능하다"면서 "현재 본 사안에 대한 증거 수집과 함께 내외부 로펌과 조치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팬들의 제보를 촉구하며 "소속사로서 가수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과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마무리했다.

이날 가수 정준영(30)이 촬영한 '몰카'가 담긴 '황금폰' 관련 루머가 퍼지면서 연예계가 뒤집혔다. 유명 연예인이 피해를 입은 영상도 있다는 불확실한 소문이 나돌면서 해당 연예인 이름이 언급된 소속사에서는 대응에 나섰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