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 PD가 밝힌 ‘스페인 하숙’ 탄생 비화

나영석 PD가 밝힌 ‘스페인 하숙’ 탄생 비화

“‘삼시세끼’ 더하기 ‘윤식당’ 아냐?”

나영석 PD가 자신의 새 예능 tvN ‘스페인 하숙’ 관련 첫 기사에서 본 댓글이다. 나 PD는 생각했다. 아니라고 하긴 힘들겠다고.

12일 오후 2시 서울 월드컵북로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스페인 하숙’ 기자간담회에서 나 PD는 새 프로그램과 관련된 이야기들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다양한 질문이 나왔다. 스페인으로 간 이유, 배정남의 합류, ‘윤식당’과 ‘삼시세끼’를 섞은 이이유 등.

나 PD는 하나씩 설명했다. ‘삼시세끼’ 새로운 시즌을 기획하던 제작진은 차승원이 만든 밥을 누구와 나눠 먹었을 때 가장 의미가 있을지 생각하다가 스페인 순례자의 길을 떠올렸다. 고행의 길을 걷는 여행객들에게 밥만 주는 것이 아니라 작은 하숙집을 차려서 쉴 수 있게 하면 좋겠다는 아이디어도 나왔다. 차승원, 유해진과 친분이 있던 배정남이 외국에서 오래 체류해도 좋은 호흡을 보여줄 것 같았다.

모든 질문의 중심에는 배우 차승원과 유해진이 있었다. 스페인으로 촬영을 가기 전 이전 시즌과 똑같지 않을까 하고 걱정했다는 나 PD는 “우려가 현실이 됐다”고 했다. 이어 “사실 유해진, 차승원이 우주정거장에 간들 똑같은 짓을 하고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결국 ‘스페인 하숙’의 주인공은 스페인이라는 배경이나 하숙집이 아니다. 시청자들이 ‘삼시세끼’를 좋아했던 이유가 어촌 마을보다는 차승원, 유해진의 매력 때문이었던 것과 같은 맥락이다. 나 PD는 “시청자들은 서로 영역을 존중하고 웃음을 드리는 유해진과 차승원의 관계를 보고 싶은 거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익숙한 ‘삼시세끼’의 스페인 버전으로 봐달라는 주문이다.


두 사람의 매력이 잘 드러난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스페인 하숙’의 배경인 산티아고 순례길의 하숙집 ‘알베르게’는 사전 예약을 받지 않기 때문에 어떤 사람이 몇 명이나 올지 알 수 없다는 특징이 있다. 제작진은 그곳에서 묶는 여행객들의 이야기를 끌어내는 것을 기획했다. 하지만 정작 손님을 받는 유해진은 그들에게 한 번도 방문 이유와 속마음을 묻지 않았다고 한다.

답답해진 나 PD가 “그래도 뭐 하시는 분인지, 왜 여기까지 오셨는지는 물어봐야 하지 않냐”고 했다. 그랬더니 유해진은 “여기 오신 분들은 누구나 힘든 일이 있어서 왔을 텐데 그걸 물어보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냐. 맛있는 밥을 드리고 따뜻한 잠자리 드리는 게 우리 역할”이라고 답했다. 이날 나 PD는 “그 얘길 듣고 깨닫는 바가 많았다”며 “‘스페인 하숙’에 일반인 사연은 나오지 않는다. 묻질 않았으니 나올 수가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나 PD는 ‘스페인 하숙’에 대해 “굳이 따지면 ‘윤식당’ 보단 ‘삼시세끼’에 가깝다”고 답했다. 이어 “차승원과 유해진은 각자의 역할을 나눠서 어떻게든 해내고 그 안에서 여유와 즐거움, 유머를 찾는 능글능글한 맛이 매력”이라며 “이번에도 장소와 상황만 바뀌었을 뿐 차승원 유해진의 농익은 매력이 여지없이 발산된다”고 귀띔했다.

‘스페인 하숙’은 오는 15일 오후 9시10분 첫 방송된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사진=tvN 제공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