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팔라완 생파’ 도마 위…룸살롱 여성에 버닝썬 대표·투자자 동행

승리 ‘팔라완 생파’ 도마 위…룸살롱 여성에 버닝썬 대표·투자자 동행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 강남의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가진 생일파티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이 자리에 버닝썬 이문호 대표와 외국인 투자자, 룸살롱 여성 등이 동행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다.

온라인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28일 승리의 팔라완 생일파티에 참석한 사람들의 명단을 공개하면서, 승리가 참석자를 ‘VIP’와 ‘게스트’로 분리해 초대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VIP에는 버닝썬에 투자한 대만인 A씨와 홍콩 유력 정치인의 아들, 대만 배우, 싱가포르 배우 등이 포함돼 있다. 게스트는 모델 선발대회 출신, SNS 스타, 일반인 등으로 채워졌다. 매체는 파티에 참석했던 여성의 말을 빌려 승리가 파티에 5~6억 원을 들였으며, VIP와 게스트의 항공료와 숙박비 등 일체 비용도 부담했다고 전했다. 

디스패치는 또 이 파티를 ‘버닝썬 결의’라고 표현하며, 승리가 이 파티에 참석했던 A씨로부터 버닝썬 투자를 이끌어냈다고 보도했다. 클럽 경영과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았다는 승리의 주장과 대치되는 대목이다.

사진=승리 SNS

승리의 생일파티는 당시 국내 언론에도 보도됐다. 파티에 참석했던 말레이시아 모델이 SNS에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려 화제가 됐다. 승리 역시 파티에 참석했던 지인들과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공개하며 “친구들과 좋은 날을 보내다”라고 적었다.

승리는 지난 27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해 버닝썬을 둘러싼 의혹과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한 성접대 시도 의혹에 대해 조사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승리는 마약 투약, 성접대 시도 의혹 등을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소변과 머리카락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으며, 필요에 따라 승리를 비롯한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