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이 ‘재밌게 놀 수 있다’며 약 권유”… 버닝썬 VIP 고객 폭로

“직원이 ‘재밌게 놀 수 있다’며 약 권유”… 버닝썬 VIP 고객 폭로

빅뱅 승리가 운영했던 클럽 버닝썬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지난 11일 MBC는 버닝썬에서 직접 약을 권유받았다는 VIP 고객의 제보를 보도했다.

버닝썬 VIP 고객 A씨는 MBC를 통해 “(클럽 직원이) 알약 같은 것을 주면서 ‘한 번 해볼래?’라고 권한 적이 있다. ‘훨씬 더 재미있게 놀 수 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지난해 7월 7일 버닝썬에서 한 남성이 누군가가 준 샴페인을 마신 뒤 약물중독 증세를 보며 구급대원이 출동했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이후 버닝썬 직원 대화방에서 ‘누군가 약을 타서 줬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등장했지만, 이 사건은 경찰 내사 종결 처리됐다. 이에 관해 경찰 측은 “간이 검사에서 필로폰 양성반응이 나왔으나, 국과수 정말검사에서 음성으로 바뀌어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버닝썬에 관한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는 가운데 승리는 버닝썬 사내이사와 아오리라멘 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이와 관련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는 “승리의 현역 군입대가 3~4월로 예정돼 군복무에 관한 법령을 준수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