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원룸서 말티즈 11마리 숨진 채 발견…아사 추정

사진=연합뉴스

충남 천안 한 원룸에서 말티즈로 추정되는 개 11마리가 죽은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2일 천안서북경찰서와 천안시유기동물보호소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오후 12시40분 서북구 한 원룸에서 11마리의 개 사체가 발견됐다.

당시 원룸 관리자는 장기간 월세를 미납한 세입자를 찾아갔다 이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33㎡ 크기 원룸에서 2~4년생 말티즈 종 수컷 6마리와 암컷 6마리를 발견했다. 이 가운데 11마리가 숨진 상태였고 살아있던 암컷 1마리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러나 오랜 기간 굶주림으로 장기 손상을 입어 회복이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들은 현장에서 사체를 검안한 결과, 눈에 띄는 학대 흔적은 발견하지 못함에 따라 개들이 굶어 죽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세입자가 월세를 제때 내지 못해 집안에서 키우던 개를 그대로 두고 달아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세입자 소재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시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사체 부검과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부검 결과에 따라 동물보호법위반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