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현대중공업 품으로…삼성중공업 인수 불참 통보

대우조선해양 매각과 관련해 현대중공업이 인수후보자로 확정됐다.

산업은행은 “삼성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인수제안 요청에 대해서 11일자로 참여의사가 없음을 공식적으로 통보해 왔다”며 “이에 따라 현대중공업이 인수후보자로 확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3월 초 이사회 승인 시 현대중공업과 본계약을 체결 예정이며, 확인 실사 등 제반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후 조선통합법인 주주배정 유상증자 및 당행 보유 대우조선 주식 현물출자, 조선통합법인의 대우조선 앞 유상증자 완료 등을 통한 딜 클로징(Deal Closing)을 진행할 방침이다.

김태림 기자 roong8@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