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나영석ㆍ정유미 불륜설' 가짜뉴스 작성ㆍ유포한 방송작가 등 입건…"선처할 게 따로 있지"

'나영석ㆍ정유미 불륜설' 가짜뉴스 작성ㆍ유포한 방송작가 등 입건

나영석 정유미 / 쿠키뉴스 DB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가짜뉴스’를 작성하고 유포한 방송 작가 등이 무더기로 경찰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오늘(12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30)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나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사 안모(26) 씨 등 6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는데요.


지난해 10월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가 불륜 관계'라는 '지라시'가 SNS를 통해 유포됐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가짜뉴스를 만들어낸 작가 등은 ‘소문을 지인에게 전했을 뿐 이렇게 문제가 커질 줄은 몰랐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ma****
작가가 소설 쓰는 버릇으로 현실 사람에게 못된 짓 했네

lt****
이번 기회에 모든 분야 가짜뉴스 생산하는 벌레들 철저 조사해 잡아들여 강력처벌해야 함

yk****
뇌도 가볍고 입도 가볍고 그러나 죄는 무겁다.

lc****
선처할 게 따로 있지.. 처녀총각 열애설도 아니고 가정 있는 유부남과 앞길 창창한 여배우를 불륜으로 몰아버리다니.. 두 사람 다 얼마나 피해 봤겠냐?


나영석 PD와 정유미는 불륜설이 허위 사실이라며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는데요.

경찰은 피의자 9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입니다. 윤광석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