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지난해 정부 복지 빼면 물가상승 2% 육박”

정부 복지를 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해 2%에 육박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관리물가를 제외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5%였다. 관리물가 때문에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5%p 가량 낮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관리물가는 정부가 직·간접적으로 가격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품목을 대상으로 만든 가격지수다.

기·수도·가스요금, 열차 요금, 도로통행료 등 필수재 외에 복지 증진을 목적으로 정부가 보조금을 지원하는 의료·교육·보육료, 버스·택시요금 등이 관리물가 품목에 해당한다.

관리물가를 제외한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지난해 3, 4분기 2.3% 수준까지 치솟는 것으로 추정됐다. 3분기 상승률은 1.6%, 4분기는 1.8%였다.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지난해 1.2%였다. 하지만 관리물가 영향을 빼고 보면 1.5%로 0.3%p 확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금종 기자 song@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