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중단 3년…칼바람 맞은 기업들 “방북신청 즉시 승인 촉구”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개성공단 가동 중단 3년을 맞아 방북 신청 승인을 촉구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개성공단 폐쇄 3년에 부쳐’라는 성명을 통해 “하루빨리 개성공단 정상화가 이루어지기를 간절히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파산 위기에 내몰린 기업들을 위한 생존대책과 재산 확인을 위한 방북 신청 승인도 촉구됐다.

같은 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성공단 폐쇄 3년, 개성공단 재개하라’는 토론회도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서 기업인들은 도산 위기에 내몰렸다고 토로했다. 정기섭 전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오늘 개성공단을 대표하던 한 기업이 부도처리 됐다”며 “큰 기업은 부도, 작은 기업은 폐업과 도산에 내몰렸다”고 밝혔다. 한 기업인은 “여기 있는 기업인들 모두 제2, 제3의 부도 대기자”라며 “저도 당장 대출이 안 되고 모든 게 막혀 있다”고 호소했다. 

박근혜 정부는 지난 2016년 2월10일 북한의 4차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 등을 이유로 개성공단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 북한 역시 공단을 폐쇄, 한국 측 인원을 모두 추방했다. 가동중단 직전 공단에는 124개 기업이 입주해있었다. 해당 기업에 고용됐던 북측 근로자 5만3000명과 남측 근로자 2000여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공단 폐쇄 후 7차례나 방북을 신청했으나 모두 거절됐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