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빈 골대도 무서운 한국, 골 결정력 너무하네

[아시안컵] 빈 골대도 무서운 한국, 골 결정력 너무하네

사진=연합뉴스

한국이 심각한 골 결정력 부재로 고민을 안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국가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키르기스스탄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전반 41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나온 김민재의 헤딩 골로 승리를 거머쥐었지만 직전 필리핀전과 마찬가지로 경기력 면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투박한 움직임, 여전한 패스 미스도 문제였지만 완벽한 찬스를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하는 등 심각한 골 결정력 부재 또한 드러냈다. 

황의조가 때린 수차례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유독 운이 따르지 않은 경기이기는 했다. 하지만 빈 골대에도 골을 집어 넣지 못하는 모습은 쉬이 납득하기 힘들었다. 

한국은 이날 빈 골대를 향해 2차례의 슈팅을 했지만 모두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해 충격을 자아냈다. 전반 36분 혼전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이청용이 문전 바로 앞에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크로스바 위로 크게 치솟았다. 

후반 31분 역시 흘러나온 공을 황희찬이 빈 골대로 밀어 넣었지만 크로스바 상단을 맞았다.

한국은 한 수 아래로 평가되는 팀들을 상대로 거듭 1점차 진땀 승을 거두고 있다. 상대가 밀집 수비로 맞서는 탓에 기회를 창출하기 힘든 것은 사실이지만 찾아온 기회를 스스로 걷어차 버리는 것은 문제가 있다. 

한국은 16일 중국과 조 1위를 두고 맞대결을 치른다. 같은 날 중국은 필리핀을 3-0으로 완파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