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대한체육회 폭력‧성폭력 징계 ‘124건’…성폭력 징계 빙상연맹 최다

대한체육회가 지난 5년간 폭력‧성폭력‧폭언으로 징계한 사건이 124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이 11일 공개한 대한체육회 회원종목단체 징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대한체육회가 지난 5년간 폭력‧성폭력‧폭언으로 징계한 사건이 124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성폭력 징계 건은 16건으로 조사됐다.

대한축구협회가 53건으로 가장 많은 징계를 받은 종목 단체로 조사됐으며, 빙상연맹(8건)과 대한복싱협회(7건)가 뒤를 이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성폭력과 관련해 가장 많은 5건의 징계를 받았다. 가해자 5명 중 4명은 빙상계에서 영구제명됐고, 1명은 자격정지 3년을 받았다.

김 의원은 “선수와 지도자 등 체육계 전반에 만연한 폭력‧성폭력 행위를 이제는 근절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체육계의 폐쇄적인 구조를 없애고 제대로 된 처벌이 이뤄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태림 기자 roong8@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