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홍역 환자, 의료기관 종사자까지 총 9명…확산 방지 조치 강화 나서

5명 격리해제, 4명 격리입원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대구 소재 의료기관을 이용한 영‧유아 및 의료기관 종사자에서 홍역 환자가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해외 유입 방지 및 전국 확산 방지 조치를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17일 대구시 첫 환자 발생이후 영‧유아 뿐 만 아니라 의료종사자에서도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총 9명(1월 10일 기준) 홍역 환자가 발생해 대구시 보건당국이 역학조사 및 접촉자 관리를 진행 중이다.   

현재 환자 9명 중 5명은 격리해제, 4명은 격리입원 중이다. 환자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전해진다.

홍역은 전염성이 매우 높은 감염병으로 발열, 기침, 콧물, 결막염을 시작으로 특징적인 구강 점막(Koplik) 반점에 이어 특징적인 피부 발진의 증상을 나타내는 질병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어린이 홍역 예방접종률이 MMR 1차 97.8%, 2차 98.2%로 높은 상황이나 접종시기가 안 된 영아(12개월 미만), 면역력이 저하된 개인(고위험군)을 중심으로 유행이 확대 될 가능성이 있다.

홍역 감염으로부터 영유아 등을 보호하기 위해 어린이는 홍역 표준 접종일정에 따라 적기에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1차는 생후 12∼15개월, 2차는 만 4∼6세에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를 총 2회 접종해야 한다.

한편 최근 유럽, 중국, 태국, 필리핀 등에서 홍역이 유행함에 따라 발생 지역 여행자 중 MMR 미접종자 및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이 홍역에 감염되어 국내에서 소규모 유행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홍역 유행국가로 여행하기 전에 홍역 예방백신(MMR)을 2회 모두 접종하였는지 확인하고, 2회 접종을 완료하지 않았거나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 출국 4~6주 전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을 완료해야 한다. 생후 6∼11개월 영아라도 1회 접종이 필요하다. 

또 여행 중에는 감염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여행 후 홍역(잠복기 7~21일) 의심 증상(발열을 동반한 발진 등)이 나타난 경우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에 문의해 안내에 따라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질본은 홍역 환자와 접촉할 가능성이 높은 의료인 등 보건의료기관 종사자는 질병관리본부의 ‘성인예방접종 안내서’에 따라 접종력 및 홍역 항체가 없는 경우 MMR 2회 접종(최소 4주 간격)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아울러 발열을 동반한 발진 환자가 내원 시 선별 분류해 진료하고, 홍역 여부를 확인해 의심환자는 관할 보건소에 지체 없이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