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손석희, 김예령 기자 논란에 "권위주의 정부에서 벗어났다" 평가…“국민 대신해 물었을 뿐” 文 저격한 속내

손석희, 김예령 논란에 "권위주의 정부 벗어났다"


JTBC 캡처


손석희 앵커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대해
“권위주의 정부에서 벗어났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어제(10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분석했는데요.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의 질문과
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답변이 뜨거운 감자였습니다.

김예령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 정책 기조를 바꾸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이유를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질문했는데요.

방송 직후 김예령 기자가 김예령 기자가 소속도 말하지 않고 질문을 쏟아내며
예의에 어긋났다는 비판도 있는 반면,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이었다는 평도 있었습니다.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mo****
무례했죠... 김예령 기자에게 묻고 싶네요. 그런 무례한 태도는 어디서 온 건지.

Sa****
자신감 있게 30분 동안 설명해 줬는데... 자신감의 근거를 대라니?
어이없는 질문이죠...

wj****
김예령 기자만 기자였던 것 같다...

ko****
기자가 정권 옹호하는 질문만 하고 옹호하는 글만 쓸 거면 그게 기자냐? 기레기지.
김예령 기자는 해야 하는 질문을 했을 뿐인데...


논란이 계속되자 김예령 기자는 어제(10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SNS를 통해 속내를 전했는데요.

김예령 기자는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있었지만, 절대 무례하게 하려던 의도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 대해 기대하던 국민들이 힘들어 하고 있다.”며
“최대한 어려운 국민의 여론을 대신해 여쭙고 싶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태도 문제에 대해서는 “건방진 태도로 질문하면 당연히 안 된다.
그럴 의도가 아니었고 기자의 사명을 생각해
최대한 객관적이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은 것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