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심석희와 국민께 사과” … CCTV-라커 비상벨 설치 등 대책마련

대한체육회 “심석희와 국민께 사과” … CCTV-라커 비상벨 설치 등 대책마련

사진=연합뉴스

쇼트트랙 대표 선수 심석희가 조재범 전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체육계 전반에 걸쳐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한체육회도 서둘러 수습 대책을 내놨다.

체육회는 10일 이기흥 체육회장 명의의 사과문과 함께 체육계 비위근절 전수조사,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관리 강화를 골자로 한 개선책을 발표했다.

이 회장은 “먼저 조재범 전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의 폭력 사건, 성폭력 의혹 사건과 관련해 용기를 내준 심석희 선수에게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전하며 이로 상처를 받은 피해자 가족들 그리고 국민 여러분께도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정부와 체육회가 스포츠 인권 향상을 위한 제도를 운용하며 스포츠계 폭력·성폭력을 방지하고자 노력해왔으나 이번 사건으로 시스템에 큰 허점이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특히 선수들이 가장 보호받아야 할 선수촌에서 불미스러운 사건이 일어났다는 점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더불어 이번 사태를 계기로 선수촌 전 종목에 걸쳐 현장 조사를 벌여 강력한 조처를 하고 스포츠 인권 관련 시스템을 전면 재검토해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체육회는 현재 특별조사반을 구성해 서울 태릉과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 스포츠 인권 전문가, 국민감사관, 법률 전문가 등 외부인으로 이뤄진 특별조사팀을 꾸려 회원종목단체와 시도체육회를 대상으로 (성)폭력, 조직 사유화, 횡령 및 배임, 승부 조작과 편파판정 등 스포츠 4대 악(惡)을 조사할 방침이다.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4대 악을 조직적으로 일삼은 회원종목 단체는 즉각 자격을 박탈한다. 

‘제 2의 심석희’를 막기 위해 국가대표 선수촌의 관리도 한층 강화한다.

여성 전문위원을 증원해 이들에게 여자 선수들의 인권 침해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위험요소를 차단하게끔 할 방침이다.

아울러 선수들의 사생활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선수촌 내 주요 사각지대에 인권 보호를 위한 폐쇄회로 TV(CCTV)를 설치하고 남녀 선수 라커에 비상벨을 설치할 예정이다. 라커룸에 무단출입 시 즉각 퇴촌 조치를 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이 회장은 “성폭력 가해자에게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이들이 다시는 체육계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엄벌에 처할 것이고, 피해자가 피해 사실을 밝혀도 선수 생활에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최대한 보호장치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