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손승원이 용서받기 힘든 이유

손승원이 용서받기 힘든 이유


배우 손승원이 음주운전을 저질렀습니다. 이제 막 TV 드라마에서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배우로선 큰 타격입니다. 하지만 첫 보도 이후 자세한 사정이 알려질수록 손승원을 향한 여론이 나빠졌습니다. 특히 무면허에 과거에도 세 차례 음주운전 전력이 있다는 점,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이후에도 뮤지컬 무대에 계속 올랐다는 점은 치명적입니다.

사건은 크리스마스 다음날인 26일 오전 4시20분쯤 일어났습니다. 26일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손승원은 서울 청담동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부친의 벤츠 차량으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습니다. 이후 조치를 취하지 않고 150m 가까이 도주하던 손승원은 사고를 지켜본 시민들과 택시기사들에 의해 차를 세워야 했습니다. 이 사고로 피해 승용차에 타고 있던 2명의 남성은 경상을 입었습니다.

MBN을 비롯한 방송사들이 입수한 당시 CCTV에 따르면 손승원은 좌회전이 불가능한 곳에서 좌회전을 시도하다 직진 차량과 부딪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차량의 앞 범퍼가 떨어질 정도로 크게 부딪혔지만 손승원은 차에서 내리지 않고 그대로 도주했습니다. 시민들이 주변 택시기사들에게 도움을 요청해 신호에 걸려 멈춘 손승원의 차를 에워싸는 모습도 담겼습니다.

사고 당시 손승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206%에 달했습니다. 하지만 손승원에겐 면허가 없었습니다. 지난 9월 면허취소 수준의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돼 지난달 18일 면허가 취소됐기 때문이죠. 경찰은 손승원에게 세 차례 음주운전 전력이 있다는 점도 밝혔습니다. 

동승자도 있었습니다. 경찰이 20대 남성이라고 발표한 동승자는 뮤지컬배우 정휘였습니다. 정휘는 26일 오후 자신의 SNS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그날 같이 술을 먹은 후 대리기사를 부르겠다고 하여, 차에 탑승해서 기다리고 있었는데 갑자기 운전을 하여 저 역시 많이 당황하였다”며 “그 후 음주운전을 더 강하게 말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음주운전을 말리지 못한 정휘를 향한 비난도 빗발치는 상황입니다.

손승원이 이미 9월 한 차례 음주운전을 해서 면허가 취소됐다는 사실은 팬들에게 실망감을 안겼습니다. 큰 잘못을 저지르고도 그걸 숨긴 채 무대에서 팬들을 만나왔다는 얘기니까요. 지난 22일에도 뮤지컬 ‘랭보’ 무대에 오른 손승원을 기억하는 팬들은 4일 만에 범죄자가 된 그를 보고 큰 충격을 받은 분위기입니다. 이번 음주운전도 알려지지만 않았으면 오는 30일 마지막 공연까지 그를 응원했을지도 모르는 일이죠.

손승원은 ‘윤창호법’이 적용된 첫 연예인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난 9월 25일 부산에서 윤창호씨가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이후 발의된 윤창호법은 음주운전으로 사람을 다치게 하면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하는 법안입니다. 이 법안이 적용되면 손승원은 실형을 받게 됩니다. 

경찰은 손승원에 대해 “죄질이 불량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대중의 반응도 마찬가지입니다.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수감 중인 손승원이 대중에게 어떤 사과를 할지 고민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는 생각까지 듭니다. 한 가지만 해도 비난 받기 쉬운 잘못들을 너무 많이 저질렀기 때문이죠. 상습 음주운전과 무면허, 인명 피해, 도주, 그리고 음주운전 사실을 숨긴 일 등을 용서하고 이해해줄 팬들은 없지 않을까요.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