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대 측 “이혼 조정 신청 맞다… 성격 차이 때문”

이용대 측 “이혼 조정 신청 맞다… 성격 차이 때문”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 배우 변수미 부부의 파경설이 사실로 확인됐다.

19일 OSEN에 따르면 이용대 소속사 요넥스 코리아 관계자는 "현재 두 사람이 이혼조정 신청을 했다. 사유는 성격 차이"라며 "양육권이나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이용대, 변수미 부부가 최근 파경 위기를 맞았고 현재 별거 중이라는 보도가 나와 화제를 모았다.

2011년 강원도 속초의 배드민턴 행사장에서 처음 만난 이용대, 변수미 부부는 6년 간 열애 끝에 지난해 2월 결혼했다. 같은 해 4월 득녀했다.

이용대는 국가대표 은퇴 후에도 국제대회에 참여하는 등 선수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최근 SBS '정글의 법칙'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