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장자연 의혹’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비공개 소환

대검찰청 산하 과거사 진상조사단(진상조사단)이 배우 고(故) 장자연씨 성접대 연루 의혹을 받는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을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

진상조사단은 같은날 “방 사장을 오후 1시30분 비공개 소환해 오후 4시30분까지 조사했다”고 밝혔다. 방 사장을 상대로 지난 2008년 가을 고 장씨를 만났는지, 만났다면 목적이 무엇이었는지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진상조사단은 방 사장이 고 장씨가 사망하기 전 자필로 남긴 문건에 등장하는 ‘조선일보 방 사장’과 동일 인물인 것으로 본다.

지난 2009년 경찰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방 사장은 2007년 10월 서울 청담동 한 고급 중식당에서 고 장씨와 만났다. 그 자리에는 고 장씨 소속사 대표 김종승씨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시 검찰과 경찰은 방 사장을 조사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했다.

진상조사단은 방 사장이 그로부터 1년 뒤인 지난 2008년 가을에도 고 장씨를 만났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 자리에는 이명박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을 지낸 권재진 당시 대검찰청 차장과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도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진상조사단은 방 사장 차남인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이사 전무도 조만간 불러 고 장씨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물을 계획이다. 방 전 전무는 지난 2008년 10월 고 장씨와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으나 경찰 수사 단계에서 무혐의로 종결됐다.

‘장자연 리스트’ 사건은 고 장씨가 지난 2009년 3월 재계, 언론계 인사 등에게 성접대를 강요받았다고 폭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다.

이와 관련해 방 사장 측 변호인은 “방 사장이 지난 2008년 가을 몇몇 인사들과 참석한 모임에서 고 장씨가 동석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이 전혀 아니다”라며 “방 사장은 금일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조사에서 이러한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전했다.

정진용 기자 jjy4791@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