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달라졌을까… 水 심야 예능 정상

‘백종원의 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달라졌을까… 水 심야 예능 정상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수요일 심야 예능 시청률 정상을 지켰다.

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아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7.6%·8.6%(전국가구 기준·이하 동일)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방송분 보다 0.2% 포인트 하락하거나, 0.3%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날 동시간대 방송한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이 방송에서는 홍탁집 아들이 진지하게 솔루션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탁집 아들은 돌연 연락이 두절돼 제작진의 걱정을 자아냈지만, 이내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했다. 백종원은 새로운 도전 메뉴로 그에게 ‘닭곰탕’을 제안했고, 홍탁집 아들을 위해 자신의 수제자까지 파견했다. 아들은 일주일간 연습을 거듭해 가게를 다시 여는 날 어머니에게 닭곰탕 한 그릇을 대접했다.

같은 시간에 방송한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4.7%·4.9%,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의 시청률은 1.5%·1.4%로 집계됐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사진=SBS 제공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