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외곽 술집서 총기난사로 12명 사망

사진=EPA 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근교 바에서 한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12명이 숨지고 1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AP통신 등 외신이 현지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건은 이날 오후 11시 20분경 LA 서쪽 약 60km 떨어진 사우전드오크스 소재 보더라인 바&그릴에서 발생했다.

벤투라카운티경찰청에 따르면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1명을 포함해 12명이 총에 맞아 사망했으며 용의자도 현장에서 숨졌다. 사망자 외에도 약 10명이 총을 맞아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AP통신은 용의자를 포함해 사망자는 총 13명이라고 보도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사람들로 붐비는 바에서 총을 발사했으며 첫 총격 신고는 이날 오후 11시 20분경 접수됐다고 밝혔다. LA타임스는 이 남성이 바에 들어와 연막탄을 던지고 최소 30발 이상 총을 발사했다는 목격자 증언을 전했다.

경찰과 목격자에 따르면 해당 바에서는 대학생들을 위한 컨트리 음악의 밤 행사가 열리고 있었으며 수백 명이 있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날 현장에는 연방수사국(FBI) 공동 테러리즘 태스크포스도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수사 당국은 이번 범행의 동기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