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문재인 정부는 판문점 선언에 천문학적 혈세 낭비”

사진=자유한국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판문점선언 이행에는 비용 추계 꼼수를 부리면서까지 매달리면서 국민 향해선 통증을 감내하란 문재인 정부는 과연 누구를 위한 정권인가”라며 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문 정부를 향해 “집안 식구·처자식이 아파 누워있는데 이웃사촌이 아프다고 떡 사 들고 평양냉면 먹으러 가는 게 그렇게 중요한가”라며 “남북 화해도, 관계 개선도 좋은데 국민 동정부터 먼저 취하는 것이 시급하고 중요하다”고 일갈했다.

이어 “판문점선언 퍼주기에 있는 게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하고, 전쟁의 공포는 중재외교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며 "사상 최대 429조원 슈퍼 예산도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예산이 돼야지 전쟁 공포를 벗어나는데 울며 겨자 먹기로 쏟아 붓는 예산이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 입장에서 국민의 심정을 헤아려주기 바란다. 아프니까 청춘이라지만 아프니까 국민이 돼선 안 된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추석 자금의 어려움을 겪는다는 뉴스가 나왔다”며 “최저임금 인상해 서민소득 올리고 노동시간 줄여 휴식과 여유를 보장하겠다더니 돌아온 결과는 쓸쓸한 한가위”라고 말했다.
  
그는 “실업자 수가 113만명으로 국제통화기금(IMF) 이후 최대”라며 “그런데도 정부는 수십조원의 천문학적인 국민 혈세를 판문점선언 이행 목적으로 북한에 가져다줄 궁리만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추석을 앞두고 대통령이 평양 가시더라도 기업도 서민도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피해가고픈 서글픈 현실이 돼가고 있다는 점은 결코 잊지 말아 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진수 기자 rokmc4390@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