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탈원전으로 한전·한수원 부실기업 전락’…백운규 장관 등 검찰 고발

자유한국당 정유섭(왼쪽부터), 김석기, 최연혜 의원이 14일 오전 월성 1호기 원전 폐쇄와 관련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 대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무대책 탈원전으로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의 거대 적자로 1년 만에 부실기업이 됐다며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을 14일 검찰에 고발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14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은 1년 만에 부실기업이 됐다. 한전은 2017년 4분기부터 적자로 전환해 지금까지 2조 5159억원의 손실을, 한수원은 2018년 상반기 5482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며 검찰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윤 수석대변인은 “국가의 에너지 대계를 책임져야 할 산업자원부 장관과 공기업의 수장이 문재인 정부 탈원전 기조에 맞춰 ‘오더 경영’을 자행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특히 윤 수석대변인은 “백운규 장관은 월성1호기가 원안위로부터 2022년까지 운영기간 연장 승인을 받았음에도 정부 탈원전 정책에 따른 조기폐쇄를 주문했다”며 “이에 따라 정재훈 사장은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적법한 절차를 어기고 졸속 이사회를 개최하여 월성1호기 발전을 정지시켰다. 월성1호기 연장운영을 위해 투입된 약 7000억원의 국민혈세는 공중에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또한 신규 원전 4기(천지 1·2호기, 대진 1·2호기)를 비롯해 신한울 3,4호기의 건설계획도 전면 백지화됐다면서, 손해배상 등의 매몰비용은 약 1조원대로 추정된다고 윤 수석대변인은 주장했다.

이어 그는 “원전 가동을 대폭 축소한 한전과 한수원의 대규모 적자는 이미 예상된 결과였다. 저렴한 단가의 원전 이용률을 줄이는 대신 값비싼 석유, 석탄, LNG 비중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발전비용만 4조원 가까이 늘었다”면서 “한전과 한수원은 이 빚을 그대로 떠안게 되면서 정부의 ‘탈원전 재앙’의 부담을 전기료 인상 등의 국민혈세로 메우게 될 위기에 처했다”고 말했다.

이에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정부 눈치 보기에 급급하여 국민의 기업을 부실기업으로 전락시킨 데에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국익에 부합되도록 안정적이고 수익성 있는 경영을 지속해야 할 본분을 망각한 산업부 장관과 한전·한수원 사장에 대한 검찰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