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관함식, 日 해상 자위대 군함 전범기 달고 참가 논란 예상

다음 달 10∼14일 제주민군복합관광미항(제주해군기지)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일본 해상 자위대 군함이 ‘욱일승천기(旭日昇天旗)’를 달고 참가하는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예상된다.

제주에서 열리는 해군의 해상 사열식인 국제 관함식에 미 해군의 로널드 레이건 항공모함을 비롯해 15개국 50여 척의 군함이 참가한다.

해군 관계자는 이번 관함식을 계기로 미 항모 강습단과의 훈련은 현재 계획돼 있지 않다며 다만, 다른 나라들과의 해상 훈련은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일본 군함이 전범기인 욱일기를 달고 입항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욱일기에 대한 국민적 감정을 충분히 공감하고 있지만, 행사를 주최한 우리가 일본을 초청하는 입장이고 자국 해군기를 다는 국제 관례 등을 고려해 폭넓은 양해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본 해상 자위대는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를 부대기로 사용하고 있고, 앞서 지난 1998년과 2008년에 열린 국제관함식 때도 이 깃발을 달고 참가했다.

이번 관함식에는 미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우리나라를 제외한 14개국 군함 21척과 45개국의 대표단이 참가하고 양자대담을 비롯한 각종 세미나와 방산 전시회, 해상 사열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