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영상] 김리우 "심은진·간미연 피해 사과, 스토커 보복 두렵지만 고소 진행"…‘하필 본명이 김기덕이라’

'본명 김기덕' 김리우 "심은진 피해 사과, 보복 두렵지만..."

김리우SNS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과 악성 루머에 휘말린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가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김리우는 오늘(11일) 자신의 SNS에
심은진에게 악플을 남기며 피해를 준 자신의 스토커에 대해 심경을 전했는데요.

김리우는 "일단 이번 일에 대해
동명이인 (김기덕) 감독님과 관련된 일은 아니라는 걸 밝힌다.
나는 김리우라는 예명으로 몇 년 전부터 활동하고 있다.
심은진 누나와는 대학 선·후배 그리고 전 소속사에 함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리우에 따르면, 대학 동기 친구의 스토커였던 여자가
2015년 친구가 세상을 떠난 뒤
2016년 10월부터 자신을 스토킹하기 시작했다는데요.

스토커는 그의 모든 SNS를 통해 신상을 알아내 범죄를 저지르는가 하면,
그가 운영 중인 의류 쇼핑몰에도 찾아와 영업 방해를 일삼았다고 합니다.

김리우는 "내 휴대폰 번호를 알아내 수없이 전화를 걸어왔고
모든 수단을 이용해 나를 괴롭혀왔다.
그 와중에 내 SNS를 뒤져 지인들에게도 피해를 끼치기 시작했다.
죄목만 해도 영업방해, 명예훼손, 통신매체 음란, 모욕, 협박 등"이라고 토로했는데요.

끝으로 "구속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나의 모든 신상정보가 뚫린 상황이라
보복범죄가 조금 두렵기는 하지만, 그래도 계속해서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본의 아니게 이런 상황이 되어 나도 당황스럽지만
응원해주는 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전했습니다.

누리꾼들 반응 살펴보시죠.


jo****
하필 본명이 김기덕 감독이랑 같아서... 일이 더 커진 듯요...

ya****
활동명을 김리우로 바꿀 수밖에 없었겠구나... 이해한다...

ti****
저런 스토킹 일종 정신병이다 잡아다가 격리 조치해야 한다

xi****
김리우 배우님 화이팅이요ㅜ 끝까지 고소 진행해서 처벌받게 하세요~

pu****
악플로 남의 인생 조질 생각이었으면 본인도 자기 인생 거셔야지
악플 달면서 ‘인터넷인데 뭐 어때’ 하는 인간들 깨우치길 바란다


앞서 오늘(11일) 오전 심은진은
친한 동생이자 배우인 김리우와 자신의 관계를 거짓으로 꾸며
허위 사실을 유포한 악플러에 강경 대응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원미연 콘텐츠에디터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에서 시청하시기 바랍니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