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쿡기자의 건강톡톡] 무더위에 무심코 마신 음료가 치아 건강에 독(毒)?

치아 건강에 독(毒)되는 시원한 음료?

국민일보DB

날씨가 더워지면서 무더위를 이겨내기 위해 탄산음료나 맥주, 아이스크림 등 시원한 음료를 즐겨 먹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무심결에 계속 마시는 음료들은 자칫 치아건강에 해를 입힐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여름철 흔히 즐겨 먹는 음식 중에는 유독 치아 건강에 좋지 않은 것들이 많다고 합니다. 콜라와 사이다 같은 탄산음료는 특유의 맛을 내기 위해 강한 산성성분이 포함돼 있죠. 때문에 산성성분이 치아를 부식시킬 수 있다고 합니다. 보통 입 속 산도가 PH 5.5 이하면 치아를 보호하는 법랑질이 손상되기 시작하는데 탄산음료의 평균 산도는 PH 2.5~3.5 가량입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 임의숙 과장은 “따라서 탄산음료를 너무 자주 마실 경우 법랑질이 산과 반응해 녹을 수 있다. 탄산이 없는 이온음료는 어떨까? 이온음료 역시 산성성분이 강해 치아를 부식시킨다”며 “이들 음료는 단순당이 많이 포함돼 있는데 이는 입자가 작아 오랫동안 치아표면에 머물러 있어 충치의 원인이 된다”고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여름철 많은 사랑을 받는 맥주 역시 발효과정에서 다량의 설탕을 넣기 때문에 맥주를 마신 후 치아표면에 당분찌꺼기가 붙게 됩니다. 따라서 관리를 소홀히 할 경우 구강질환을 불러올 수 있다고 합니다.

아이스 커피는 무더위로 인해 긴장감을 잃은 사람들에게 각성효과가 있습니다. 하지만 커피와 곁들이는 설탕, 시럽, 생크림 등에 함유된 당분은 입 속의 산도를 높이고 세균을 생성해 충치나 치주염을 불러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임의숙 과장은 “커피의 갈색 색소는 치아착색까지 유발한다. 치아 표면은 매끄러워 보이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한 구멍이 뚫려 있다. 따라서 커피 같은 유색 음료를 마시게 되면 이 미세한 틈으로 색소가 침투해 치아 색이 누렇게 변색된다”고 말했습니다.

음료의 얼음을 깨물어 먹는 사람들도 많은데 이는 치아 건강을 위해 피해야 할 행동 중 하나라고 합니다. 얼음의 경도는 녹는점 부근에서 모스경도로 1.5 정도이지만 영하 40℃에서는 7이나 되고, 이는 자수정과 같은 경도라고 합니다.

치아건강을 살리면서 더위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전문가들은 더위를 쫓으면서 치아에 손상을 주지 않는 음식 섭취를 가장 좋은 방법으로 꼽습니다. 대표적인 음식에는 생수와 과일 및 채소류 등이 있습니다. 차가운 생수는 갈증해소를 위해서도 좋을 뿐만 아니라 인공첨가물이 전혀 들어가 있지 않아 치아에 해가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생수 외에 보리차나 녹차, 감잎차 등을 자주 마시는 것도 좋습니다. 특히 녹차와 감잎차에는 충치 예방 성분이 들어 있어 치아건강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그러나 입안에 유색색소가 남을 수 있으므로 차를 마신 후 물로 입안을 한번 헹구는 것이 좋습니다.

섬유질이 풍부한 과일이나 채소류를 먹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씹는 과정에서 섬유질이 치아표면을 닦아주며 입안 피부를 마사지해 구취 제거에도 좋다고 합니다. 부득이하게 인공첨가물이 들어간 음식물을 먹게 될 경우라면 치아손상을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섭취해야 합니다. 탄산음료, 이온음료 등을 마실 때에는 입 속에 오래 머금고 있지 말아야 합니다.

음료는 빨대로 마시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빨대로 음료를 마시면 바로 목으로 넘길 수 있어 음료가 치아에 잘 닿지 않아 치아부식이나 충치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커피를 마실 때는 가급적 설탕이나 크림 등의 첨가물을 넣지 않습니다.

임의숙 과장은 “음료와 빙과제품 속에 함유된 인공첨가물은 입자가 매우 작아 치아 표면에서 잘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먹은 후에는 입 속을 여러 번 빠르게 행궈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