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분주에 의한 의료관련감염?… 이번엔 ‘프로포폴’

강남 피부과 집단 패혈증 발병사태, 의료관련감염 가능성 커져


서울 강남구 소재 M피부과에서 20명에 달하는 환자들의 집단 패혈증 발병사태가 의료관련감염으로 귀결될 조짐이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이하 질본)는 지난 7일 M피부과에서 시술을 받은 후 발열과 어지러움, 혈압 저하 등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와 약품 등 환경검체에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Pantoea agglomerans)’균이 검출됐다고 16일 밝혔다.

질본에 따르면, 16일 현재 이상증상이 발생한 환자 20명의 혈액배양검사결과 5명의 혈액에서 4일 분주한 주사기 내 미투여 프로포폴, 프로포폴 투여에 사용된 주사바늘에서 검출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 균과 동일한 유전자형의 균이 확인됐다.

이에 질본은 동일한 감염원에 의한 집단 발생을 의심하고, 프로포폴 제조상의 오염이나 투약 준비과정 및 투약 당시 오염 등을 포함해 다양한 감염경로 및 감염원을 확인하기 위해 환자와 약품, 환경검체에 대한 미생물 검사와 의무기록 확인 등 종합적인 역학조사를 약속했다.

당장 나머지 15명의 혈액에서도 동일한 유전자형의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 균이 배양되는지 여부를 지켜볼 방침이다.

질본 홍정익 위기대응총괄과장은 “나머지 15명은 균을 배양하고 있어 동일성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현재 배양검사 중으로 다른 균이 자라는지 기다려야하는 상황”이라며 “다른 요인에 의한 감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함께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여기에 서울특별시와 강남구 보건소는 1일부터 7일까지 해당 피부과의원을 방문한 총 160명에 대한 이상증상자 확인 및 관찰을 지속하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아직까지 추가 의심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상증상이 발생한 20명 중 14명도 치료를 완료하고 퇴원했으며, 6명 중 5명은 일반병실에서, 1명은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검출된 판토에아 아글로메란스 균은 식물이나 토양 등에서도 발견되는 세균으로 식물과 동물 모두에게 질병을 일으킬 수 있으며, 사람에게는 일상생활 공간이나 의료기관 모두에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병원체로 알려져 있다.

이번 사례처럼 오염된 프로포폴 뿐 아니라 수액, 총정맥영양(TPN), 혈액제제, 신생아 가루분유 등의 제조, 보관, 투약 준비 과정에서 감염돼 세균성 관절염 혹은 활막염 등을 흔히 유발할 수 있으며 때에 따라 패혈증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

오준엽 기자 oz@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