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조사위 “제작진, 세월호 희생자 희화화 고의성 없어”

‘전참시’ 조사위 “제작진, 세월호 희생자 희화화 고의성 없어”

MBC 측이 ‘전지적 참견시점’의 세월호 참사 희화화 논란에 관해 제작진의 방송 윤리 의식 부족 탓에 일어난 사건이라고 밝혔다. 제작진이 세월호 희생자를 모욕하고자 의도적으로 화면을 만들어 내보내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전지적 참견시점’ 논란 관련 조사위원회는 16일 오후 2시 서울 성암로 MBC 사옥에서 조사 결과 보고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조사위원장인 조능희 기획편성본부장과 조사위원 오세범 변호사, 고정주 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예능본부 부국장, 이종혁 편성국 콘텐츠 R&D부장, 오동운 홍보심의국 TV심이부장이 참석해 조사 결과를 밝히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앞서 ‘전지적 참견시점’은 지난 5일 방송에서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뉴스 속보 합성 화면을 사용해 논란을 빚었다. 이 화면에는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이 삽입됐다. 방송 후 시청자는 이 화면이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모욕한 것을 떠올리게 한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MBC 측은 사과문을 내고 조사위를 결성해 내부 조사를 진행했다. 최승호 MBC 사장이 개인 SNS를 통해 세월호 유가족 및 시청자, 이영자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았다.

조사위 측은 “조사 결과 문제의 장면은 해당 방송 부분의 편집을 담당한 조연출 A씨로부터 비롯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조연출 A씨가 에피소드에 몰입도를 높이고자 뉴스속보처럼 화면을 구성해야겠다고 결정했으며, 이에 필요한 앵커 음성을 FD에게 요청했다는 것이다. 조사위 확인 결과 FD는 A씨가 요청한 성격에 맞는 뉴스 화면 10건을 전달했다. A씨는 이중 자신이 구상한 화면에 가장 적절한 자료 3건을 골라 편집했다. 이 중 처음과 마지막에 쓰인 자료 2건이 세월호 뉴스 영상이었다.

A씨는 편집과정에서 첫 번째 영상은 세월호 관련 뉴스임을 몰랐고, 세 번째 뉴스는 뒷 부분이 세월호 사고 화면임을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위에 따르면 조연출 A씨는 뒷배경이 보이지 않게 흐림 처리를 하면 뉴스 멘트 자체엔 ‘세월호’ 언급이 없기에 프로그램에 해당 화면을 사용하는 것에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다. 더불어 만약 문제가 있다면, 최종 내부 시사를 통해 걸러질 것이라고 판단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내부 시사에서 이 장면에 대한 문제 제기가 되지 않았고 화면은 그대로 송출됐다.

논란이 됐던 ‘어묵’ 자막에 관해서도 해명했다. 이영자가 어묵을 먹던 당시 상황을 그대로 반영해 만든 자막일 뿐이라는 것. 조사위 측은 “조연출 A씨가 특정 사이트에서 ‘어묵’이 세월호 희생자를 비하하는데 사용되고 있음을 몰랐다”고 밝혔다. 아울러 동료 및 관계자를 면담하고 SNS를 조사한 결과 특정한 정치 성향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조사위 측은 이번 사건에 관해“조연출 A씨가 세월호 희생자와 가족들을 조롱하거나 희화화하려는 고의성을 가지고 화면을 편집했다고 판단하긴 어려우나 조연출의 단순한 과실로만 볼 수 없다”며 “이번 사건의 본질적인 문제는 웃음을 전하는 프로그램에서 사회적 참사를 다룬 뉴스를 사용하고자 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해당 조연출과 실무책임자인 연출, 관리책임자인 부장, 총괄책임장자인 본부장 등도 시사과정에서 자료사용의 적절성을 판단하지 못하고 결과적으로 방송을 내보냈고 사후 조치 또한 미흡했다”며 “조연출 및 연출, 부장, 본부장에 대한 징계를 회사에 공식적으로 요청했다”고 말했다.

조사위 측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영상자료 사용에 대한 게이트 키핑 강화와 방송윤리의식전반에 대한 점검 및 재교육 등을 실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과 시청자, 출연진에게 상처를 주고 피해를 입힌 것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제작이 전면 중단된 ‘전지적 참견시점’의 향후 전망은 불투명한 상태다. 전진수 부국장은 “조사 발표 후 관련자와 논의 후 프로그램에 관해 논의해 향후 일정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전지적 참견시점’은 오는 19일까지 결방을 확정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MBC 제공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