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삼성 앞에 무딘 금융위, 삼바 분식회계 심의 사활 걸어야”

사진=심상정 의원실 제공

국회 정무위원회 심상정 의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철저한 심의를 금융위원회에 촉구했다. 

심상정 의원은 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다룰 감리위원회의(17일) 심의에 앞서 “금융위원회가 시험대에 올랐다”면서 금융당국이 공정하고 원칙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그는 “그동안 우리사회의 핵심 적폐인 정경유착에서 금융위원회도 자유롭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관련해서는 책임 당사자이기도 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분식회계 건에 삼성 측이 사활을 걸고 대응하고 있다”면서 “만약 이번에도 삼성의 영향력을 배제하지 못해 공정성 시비가 생긴다면, 그 어떤 결과가 나오더라도 금융위는 광범위한 국민적 불신에 직면하게 될 것”라고 지적했다. 

심상정 의원은“지금까지 밝혀진 것만으로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적 분식회계 혐의는 차고 넘친다”면서 “이번 분식회계 건은 금융위원회 혁신의 바로미터다. 부디 새로운 정부에서 공정한 시장 감시자로서 금융위원회가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