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 “경북형 상생 노사공동체 운영하겠다”

이철우 의원(가운데)이 한국노총 경북지역본부 사무실에서 가진 정책 간담회에서 노사가 상생하는 ‘경북형 상생 노사공동체’를 운영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이철우 의원실 제공.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인 이철우 의원이 “노동문화와 기업문화, 산업문화가 어우러지는 ‘노동이 존중받는 경북, 노사가 상생하는 경북형 상생 노사공동체’를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16일 한국노총 경북지역본부 사무실에서 정책 간담회를 열고 “경북지역 주요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근로문화복지관, 근로자 동호인 클럽 활성화, 근로자 복합문화 몰, 근로자 가족 ‘만남의 축제’, 1社 1문화공간 조성 등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경상북도와 지방노동청이 협력해 임금체불이 자주 발생하는 건설업 등 일부 업종을 대상으로 상시 감독체계를 강화하겠다”면서 “지진 등 재난재해에 따른 고용유지 지원금 지원체계를 더 한층 강화해 생계 걱정 없이 안정된 일자리를 영위할 수 있는 고용환경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장애인 일자리창출 모델을 선택과 집중의 원리에 따라 적합직종 중심의 지원체계를 강화하겠다”며 “이를 위해 경상북도 장애인일자리 공동체 지원단을 산학연관 협의체 형태로 구성하는 등 장애인 소득창출과 일자리 제공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토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경북=최재용 기자 gd7@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