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금현일반산단 내 폐기물처리업체 입주 소식에 주민 강력 반발

금현일반산업단지내 폐기물처리업체 입주를 반대하는 주민들의 플래카드


경기도 포천시 금현일반산업단지에 폐기물처리업체가 입주될 수도 있다는 소식에 지역주민이 강력 반발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16일 주민들에 따르면, 금현일반산업단지는 2015년 조성될 당시 물류창고와 단순 가공공장 등이 입주할 예정이라고 알려져 시민들이 환경 및 교통 등 불편을 감소하고 협조해 들어서게 됐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폐기물처리업 등의 업종이 입주할 수도 있다는 소식에 강력한 반대의견을 표명하고 있다. 이들은 관련 사업장과 산업단지가 오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충분한 조치를 취한다고 할지라도 인근 주민과 취약계층 입주시설에 지대한 환경 피해가 예상된다며 반대하고 있다.

폐기물처리업체 입주에 반대하는 주민들은 만약 관련 기관들이 주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해당 사업체 입지를 결정할 경우 마을 전체의 집단민원 및 반발을 예상해야 할 것이며, 시 다른 지역에서 주민반대 입주업종의 유치문제로 첨예한 반발과 극명한 반대에 직면한 사례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시 관계자는 폐기물처리업과 관련한 사업장은 입주를 제한한다는 것이 기본방침이지만, 산업단지 입주 업종 변경에 대해서는 충분한 검토와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며, 결정 과정에는 관련 규정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 등 직접적인 이해관계자의 의견과 관련 사례 등을 적극 반영해 폐기물처리업과 같은 업종의 입주를 제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천=박현기 기자 jcnews@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