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진 사무장 "조현민 사과 진정성 보다 본인의 이익"


박창진 사무장은 조현민 전무 갑질 논란에 이은 사과에 대해 "진정성 보다 본인의 이익"이라고 밝혔다.

박 사무장은 자신의 SNS에 조현민 전무의 사과 이메일 전문을 올리면서 "하는 배운듯 합니다. 진심이 아니더라도 빨리 덮자로 말입니다"라고 썼다.

이어 "뉴스 나오니 사과하는 것"이라면서 "본인을 위한 사과는 피해자 입장에서 우롱과 조롱으로 느껴질 뿐"이라고 말했다.

이훈 기자 ho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