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풍년농사 지원 전국동시 '스타트'

경남농협 창녕서 500명 참가

강종효 기자
입력 : 2018.04.16 15:44:30
수정 : 2018.04.16 15:44:32

경남농협(본부장 하명곤)은 16일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고령화와 농촌인구의 감소로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풍년농사 지원 전국동시 Start-up' 행사를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오전 9시30분 중앙본부를 포함한 각 시도지역본부와 시군지부 등 150개소에서 4만50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일제히 범농협 전국동시 발대식을 갖고 일손 돕기를 펼쳤다.

경남지역에서는 경남농협 임직원 뿐만 아니라 경남도 농정국, 창녕군, 농어촌공사경남지역본부, 고향·농가주부모임경남도연합회, 한농연·한여농경남도연합회, 경남새농민회, 경상대학교 교직원 및 재학생 등 500여명이 참여해 마늘 최대 주산지인 창녕에서 마늘밭 잡초제거, 딸기 잎·순제거, 부곡생태농업단지 환경정화 활동을 펼쳤다.

이날 행사는 농가경영비 절감 및 일손부족 완화를 위해 신형 농기계 전달(균평기, 직파기, 무인방제기 등 417대 25억원), 농기계 무상수리, 농업인 이미용 봉사 등과 함께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풍물패 공연, 박 터트리기 등을 실시했다.

직원들과 일손돕기에 직접 참여한 하명곤 경남본부장은“농촌인력난 해소를 위해 올 한해에도 농촌인력중개사업 5만명, 사회봉사대상자 농촌인력지원 1만 명, 임직원자원봉사 5만 시간(9600명×5시간), 취약농가인력지원 2만명, 대학생 등 자원봉사 2만 명 등 인력을 대대적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은 농업인에 대한 체계적 영농지원과 농업재해 예방 등 피해발생 시 신속한 복구지원을 위해 지난 3월 2일부터 영농지원상황실을 설치하고 연중 운영 중이다.

창녕=강종효 기자 k123@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