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 구하려고”…교회만 턴 전과 36범 20대 구속

강승우 기자
입력 : 2018.04.16 14:15:26
수정 : 2018.04.16 16:40:00

경남 양산경찰서는 교회에 침입해 금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A(24)씨를 구속하고, 친구 B(2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 경남경찰청]

경남 양산경찰서는 교회에 침입해 금품을 상습적으로 훔친 혐의(특수절도)A(24)씨를 구속하고, 친구 B(24)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12일까지 16차례에 걸쳐 양산과 부산, 대구, 김해 등 교회 사무실에 침입해 13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동종전과 등 전과 36범인 A씨와 초빔인 B씨는 집을 나와 방을 구하려고 신도 출입을 위해 문을 개방하는 교회를 범행 대상으로 노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정작 이들은 장물을 처분해 마련한 돈으로 유흥비 등에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의 여죄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 있다.

창원=강승우 기자 kkang@kukinews.com

맨 위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