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서 전국 여자야구 최강자 가린다

21~22일, 28~29일 제2회 선덕여왕배 전국 여자야구대회 열려

지난해 대회 모습. 경주시 제공

올 시즌 첫 전국 여자야구대회가 경북 경주에서 열린다.

삼국통일의 기초를 다진 신라 최초의 여왕인 선덕여왕의 이름을 딴 제2회 선덕여왕배 전국여자야구대회가 오는 21일 경주 축구공원 5구장에서 개막한다.

경주시와 한국여자야구연맹이 공동 주최하고, 경주시 야구소프트볼협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여성 스포츠의 저변을 확대하고 국내 여자야구 발전을 위해 지난해 처음 신설됐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해 챔프리그 우승팀 서울 후라팀과 퓨처리그 우승팀 서울 위너스팀을 포함 전국 33개팀, 600여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오는 21~22일, 28~29일 주말 4일간 경주생활체육공원야구장, 경주고야구장, 축구공원 5~6구장 등 4개 구장에서 챔프리그와 퓨처리그로 나눠 리그별 토너먼트 방식으로 33경기가 펼쳐진다.

대회 첫날인 21일 예선전을 시작으로 22일 8강, 28일 준결승전, 29일에는 3~4위전과 결승전이 열린다.

지난 2016년 지자체에서는 처음으로 창단된 경주시 마이티여자야구단은 이번 대회 퓨처리그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양식 시장은 "선덕여왕배 전국여자야구대회가 여자야구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대회로 자리매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주시는 이번 대회 외에도 U-15 전국유소년야구대회, 화랑대기 전국유소년축구대회, 국제유소년축구대회 등을 통해 스포츠 도시의 위상을 높여가며 관광경기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전력하고 있다.

경주=성민규 기자 smg511@hanmail.net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