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서 14일 ‘소비자 중심의 소비자 정책 플랫폼’ 활성화 방안 모색

최도자 의원, ‘정부의 소비자 정책 플랫폼 활성화 방안’ 토론회 열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과 사단법인 소비자공익네트워크(회장 김연화)는 14일 오후 2시부터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정부의 소비자 정책 플랫폼 활성화 방안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3월15일 세계 소비자 권리의 날을 기념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김연화 회장이 ‘2017 소비자 10대 이슈에 대한 소비자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가천대학교 최경진 교수(좌장)를 중심으로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 김정욱 국장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정책국 윤형주 국장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종합지원팀 정보름 팀장 ▲숙명여자대학교 소비자경제학과 옥경영 교수 ▲광운대학교 미디어영상학부/공공소통연구소장 이종혁 교수 ▲명지대학교 방목기초교육대학 조성경 교수가 참석해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정부의 소비자 정책 플랫폼을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신유형, 신기술이 쏟아져 나오면서 소비자 문제는 더욱 다양화되고, 세대 간의 정보 격차는 심화되고 있다. 소비자 개인으로 볼 때 정보습득욕구나 처한 환경, 지적 능력에 따라 정보 접근성과 보유한 정보량의 차이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소비자 정책은 신기술에 수반되는 위험성을 가능한 한 줄이고, 전 계층의 소비자가 변화하는 소비환경에서 소비생활을 잘 적응해 나갈 수 있도록 해주는 역할이 돼야 한다.

최도자 의원은 “이번 토론회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쌍방향 의사소통과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 소비자 중심의 소비자 정책 플랫폼이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계기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