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고사리 손으로 모은 ‘사랑의 동전’

“우리도 도울래요.”

13일 대구 달서구청 강당에서 열린 ‘북한어린이돕기 사랑의 동전모금 전달식’에서 어린이들이 그간 모은 동전을 쏟아 부은 뒤 머리 위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대구YWCA 북한어린이돕기 운동과 연계해 추진된 동전모금에는 70개 어린이집이 참여했다.

이날 모인 모금액 196만 원은 북한 어린이를 돕는데 사용된다.

대구=김명환 기자 kmh@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