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수직마라톤 5월 열린다


​2018 롯데월드타워 국제 수직마라톤 대회 ‘스카이런(SKY RUN)’이 5월 13일 열린다. 

​​5월 13일 개최되는 스카이런은 롯데월드타워 1층 아레나 광장에서 123층 전망대까지 555미터, 2917계단을 뛰어오르는 국제 수직마라톤 대회이다. 2017년 열린 대회에서는 호주의 마크 본 선수가 15분 44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롯데월드타워 스카이런은 국제 수직마라톤 대회를 개최하는 단체인 ISF(International Skyrunning Federation) 산하 VWC(Vertical World Circuit)가 공식 인증한 대회 중 최고높이(555m), 최대 계단(2917개)을 오르는 대회다. 2018년에 열리는 총 10개 공식 대회 중 첫 번째로 이번에 서울에서 열린다.

스카이런은 매년 뉴욕, 런던, 시드니, 홍콩 등 10개 도시에서 개최하는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이며, 롯데월드타워 스카이런은 뉴욕 원월드트레이드센터의 541m, 2226개 계단, 시드니 시드니타워의 260m, 1천504개의 계단, 홍콩 ICC의 484m, 2,120개의 계단보다 더 큰 규모의 대회다.

2018 롯데월드타워 스카이런은 19일 오전 9시부터 롯데월드타워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가신청을 할 수 있다. 경쟁 부문 900명과 비경쟁 부문 500명 총 1,400명이 신청 가능하고 참가비는 4만원이다.

경쟁부문에 참가하는 선수들에게는 1등부터 3등까지 남녀 총 6인에게 총 1천 만원(약 1만 달러)의 상금과 트로피가 증정되며, 일반 개인 참가자들 중 경쟁부문 1등은 롯데백화점 상품권 123만원, 2등은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호텔 스테이 식사권(30만원 상당)을, 3등은 운동용품세트와 트로피 등이 수여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3개층마다 안전요원을 배치했고, 출발 및 도착지점, 피난안전구역 총 7개소에 응급장비와 의료진을 배치해 참가자들의 안전한 레이스를 돕는다. 또한 참가비 중 대회운영비를 제외한 전액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스포츠 어린이 인재 육성에 지원될 예정이다. 

구현화 기자 kuh@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