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말릭, 성추행 부인 “폭로자 고소… 진실 바로 잡겠다”

던말릭, 성추행 부인 “폭로자 고소… 진실 바로 잡겠다”

래퍼 던말릭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것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던말릭은 13일 자신의 SNS에 “최근 여성 두 분이 SNS에서 폭로한 글에 대해 진실을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던말릭은 “한 여성은 SNS에 저와 있었던 성관계를 적시하며 마치 제가 강제로 성관계를 요청했고 이 때문에 관계 후에도 기분이 우울했다는 등의 부정적인 표현을 쓰며 저를 성범죄자인 것처럼 폭로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위 여성은 저와 동갑내기로서 서로 합의에 의해 정상적인 성관계를 가졌을 뿐이다. 여성분은 ‘우울했다’가 아니라 관계가 ‘좋았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던말릭은 해당 여성과 메신저로 나눈 대화를 첨부하기도 했다.

아울러 던말릭은 “두 번째 여성분 역시 SNS에 저의 집에서 2박3일간 머무르며 있었던 사적인 일들을 공개해 마치 저로부터 강제 추행을 당했고 제가 무슨 인성적으로 큰 문제가 있으며 위 일로 인하여 우울하고 눈물이 났다는 등의 부정적인 표현을 사용하며 마찬가지로 저를 악독한 성범죄자인 것처럼 폭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나 위 여성분은 스스로 2박3일간 저희 집에 머무르며 저와 서로 정상적인 의사에 기해 스킨십을 했을 뿐이다. 여성은 집에 돌아가는 당일 저와 문자를 주고받으면서도 보고 싶다, 오빠는 따뜻했다, 꿈만 같다는 표현을 쓰며 2박3일의 시간이 좋았다고 했다”며 당시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끝으로 던말릭은 가해자로 지목됐을 당시 사과한 것에 대해 “소속 레이블 요청에 따라 부득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사죄의 글을 올렸으나, 당시 너무나도 갑작스럽게 발생한 일이라 일단 겁이 났다”며 “어린 나이에 처음 겪는 비난 여론에 정신적으로 크게 위축돼 사실과 다르게 성추행을 했다고 마지못해 인정했다”고 해명했다.

던말릭은 자신을 가해자로 지목한 여성 두 명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정보통신망법위반)으로 고소했다고 밝히고 수사에 임해 진실을 바로 잡겠다고 강조했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데이즈얼라이브 제공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